‘키스 먼저 할까요’ 김선아 직접 밝힌 감우성과의 호흡 “행복하고 즐거워”(일문일답)
연예 2018/02/19 15:20 입력

100%x200

김선아가 직접 꼽은 ‘키스 먼저 할까요’ 관전포인트

[디오데오 뉴스] ‘키스 먼저 할까요’ 김선아가 감우성과의 호흡에 대해 밝혔다. 

SBS 새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가 전 세대가 열광하는 배유미작가 표 멜로, 손정현 감독의 감각적 연출, 리얼어른멜로라는 특별한 장르 등이 방송 전부터 예비 시청자의 호기심과 기대를 한껏 자극하고 있다. 

또 하나 ‘키스 먼저 할까요’를 기대하게 하는 포인트가 감우성, 김선아 등 명품배우의 만남이다. 믿고 보는 연기력은 물론, 수많은 멜로 명작을 탄생시킨 두 사람이 리얼어른멜로로 만났을 때 얼마나 매력적인 이야기를 들려줄지 주목되는 것이다. 두 배우의 케미스트리를 궁금해하는 예비 시청자들을 위해 김선아가 상대배우 감우성과의 연기호흡에 대해 직접 답했다.

◆ “감우성 선배님 덕분에 정말 행복하다”

극중 감우성(손무한 역)과 김선아(안순진 역)은 좀 살아본 사람들이다. 하지만 사랑에 있어서는 ‘의외로’ 서툴다. 그런 두 사람이 만나 사랑을 하는 것이다. 남녀주인공이자 상대역인만큼 두 배우 동반촬영이 많은 상황. 그만큼 두 배우의 호흡이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이에 대해 김선아는 “감우성 선배님은 아주 잘 챙겨주시고, 유머러스하시고, 유쾌하시다. 대사 호흡도 너무 잘 맞는다. 드라마에 대한 몰입과 열정도 대단하시다. 촬영하면서 소통하는 것, 아이디어를 주고 받는 측면에 있어서 정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좋은 것이 있으면 나눠 주시려 하는 마음과 행동을 보며 나 또한 많이 느끼고 있다. 배울 점이 너무 많아서 감사하게 생각한다. 감우성 선배님 덕분에 정말 행복하고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 “웃다가 울다가를 반복. 이게 ‘키스 먼저 할까요’의 관전포인트”

앞서 감우성은 김선아와의 케미스트리를 ‘키스 먼저 할까요’의 관전포인트로 꼽았다. 그렇다면 김선아는 어떻게 생각할까. 극 중 인물이 되어 연기하고, 시청자에게 ‘키스 먼저 할까요’를 직접 들려주는 그녀에게 이 드라마의 관전포인트를 물었다. 

이에 김선아는 “대본을 읽으면서 웃다가 울다가를 반복하고 있다. 사람들이 살아온 인생처럼, 그리고 앞으로 살아갈 인생처럼, ‘키스 먼저 할까요’에는 기쁨과 슬픔이 공존하는 삶이 녹아 있다. 이 드라마를 통해 많은 분들이 이 같은 느낌을 함께 공감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예비시청자들에게 “첫 방송 함께 할까요?”라며 그녀다운 유쾌하고 사랑스러운 부탁도 잊지 않았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는 성숙한 사람들의 ‘의외로’ 서툰 사랑을 그린 리얼 멜로다. 좀 살아본 사람들의 상상불가,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사랑이야기 ‘키스 먼저 할까요’는 20일 첫 방송된다. 
( 사진 = SM C&C )
김수정 기자 pretty_sj@diodeo.com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