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눈물 감추지 못한' 최민정 "힘들게 노력했는데…"(종합)
스포츠/레저 2018/02/13 22:59 입력

100%x200

최민정이 13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경기에서 비디오 판독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최민정은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실격으로 메달을 놓쳤다. 2018.2.13/뉴스1 © News1 허경 기자

(강릉=뉴스1) 맹선호 기자 = 최민정(20·성남시청)이 올림픽 결승 무대에서 실격당한 뒤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최민정은 13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42초569)에 이어 두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비디오 판독 끝에 실격 판정을 받았다.

최민정은 앞서 킴 부탱(캐나다)을 제치고 올라가는 상황에서의 몸싸움이 반칙으로 지적됐다.

이로써 최민정은 여자 쇼트트랙 사상 최초로 올림픽 500m 은메달을 따내는 듯 싶었지만 빈손으로 돌아서야 했다.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서 만난 최민정도 충격을 받은 모습이었다. 최민정은 "어떤 결과가 나와도 만족하고 받아들이겠다고 말해왔다. 후회는 없다"면서도 "다만 힘들게 노력한 것 때문에 계속 눈물이 난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특히 최민정은 "많은 분들이 응원해줬다. 보답하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 크다"며 고개를 숙였다.

실격 상황에 대해서는 최민정은 "심판이 보는 카메라 각도가 다르다. 심판들이 보는 화면에서는 내 실격 사유가 있다고 보인 것 같다"며 "잘했다면 부딪힘이 없지 않았을까 싶다"고 담담히 말했다.

이날 아쉽게 실격했지만 최민정에게는 아직 3경기가 남아 있다. 1000m와 1500m, 계주 3000m다. 이에 최민정은 "(오늘 경기가) 영향은 안 끼칠 것 같다. 주종목이니까 더 잘 준비해야 한다"며 "계속 집중해서 좋은 모습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킴 부탱은 경기 후 실격 상황에 대해서 말을 아꼈다. 은메달리스트 야라 반 케르코프(네덜란드)는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 경기에 집중하고 있었다"고 밝혔고 이어 킴 부탱은 "나도 마찬가지"라며 짧게 말했다.

maeng@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