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우식, '패러사이트' 합류 소감 "송강호 선배께 배울 것"
연예 2018/01/24 15:05 입력

100%x200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최우식이 봉준호 감독의 신작 '패러사이트(기생충)'(가제)에 캐스팅된 소감을 밝혔다.

최우식은 24일 JYP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옥자'에 이어 두 번째로 감독님의 작품에 참여하게 됐다. 함께 하자는 감독님의 말에 고민없이 출연을 결정했고, 시나리오를 읽은 뒤에 더욱 작품에 확신을 갖게 됐다"고 소감을 알렸다.

'패러사이트'는 닮은 듯 다르고 다른 듯 닮은 두 가족 이야기를 통해 현대를 사는 우리들의 모습을 흥미진진하게 그려낸 작품이다. 박소담, 장혜진이 최우식과 송강호의 가족으로 등장해 신선한 합을 선사하고, 극을 이끌어갈 또 다른 가족으로 이선균, 조여정이 출연한다.

 
봉준호 감독은 이 작품에 대해 "영화에 기생충은 등장하지 않는다. 호러도 SF 장르도 아니다. 독특한 가족이 중심이 되는, 다양한 캐릭터들이 등장하는 가족드라마가 될 것이다"라고 설명한 바 있다.

최우식은 극중 송강호의 아들로 분한다. 그는 "송강호 선배님과 처음으로 연기 호흡을 맞추게 됐는데, 하나부터 열까지 전부 배우겠다는 생각으로 촬영장에 나가려 한다"고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패러사이트'는 올해 촬영과 후반작업을 진행하고 2019년 개봉할 예정이다.

한편 최우식은 2015년 영화 '거인'으로 제36회 청룡영화상 신인남우상을 비롯해 총 6개의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또 2016년에는 '부산행'을 통해 천만 관객의 마음을 훔치는 등 흥행 파워까지 갖춘 배우로 거듭났다.


eujenej@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