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윤식당2' 이서진, 봐도 봐도 놀라운 경영 감각
연예 2018/01/13 06:50 입력

100%x200

tvN '윤식당2' 캡처© News1

(서울=뉴스1) 백초현 기자 = 이서진이 '윤식당2' 안에서 놀라운 경영 감각을 뽐냈다.

지난 12일 밤 9시 50분 방송된 tvN '윤식당2'는 윤식당 2호점에서 첫 영업을 시작한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 박서준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세 테이블에 손님을 받은 윤식당 직원들은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 테이블을 더 받았으면 했던 것.

이에 이서진은 손님이 가게 앞까지는 오지만 가게 안으로 들어오지 않는 이유를 분석했다. 그리고 그는 신메뉴가 필요한 시점임을 깨닫고 신메뉴로 잡채를 제안했다. 이서진이 잡채를 신메뉴로 제안한 이유는 간단했다. 그가 좋아하는 음식이 잡채이기 때문.

개인적이고, 단순한 이유였지만 이서진의 안목은 통했다. 손님이 찾지 않아 시무룩했던 윤식당이 문전성시를 이룬 것. 스페인 사람들 입맛까지 사로 잡은 '윤식당2' 잡채는 한식을 외국에 알리는 특별한 계기가 됐다.

또 이서진은 다음 날 요리 재료를 어느 정도 준비해야 하는지 판단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다. 그의 예견은 늘 틀리지 않았고 이제는 윤여정 역시 그의 판단을 무조건 믿고 따르게 됐다.

정유미는 둘째날 영업을 준비했고, 음식 재료를 어느 정도 준비해야 하는지 고민했다. 이서진은 식당 위치를 생각하며 근처에 성당이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성당에서 미사가 끝나면 사람들이 점심을 먹기 위해 식당을 찾을 것을 예상하고 넉넉하게 준비할 것을 부탁했다.

다음날 이서진은 잠재적 고객 성향 분석을 마치고 손님 맞을 준비를 했다. 물론 예상과 달리 이른 시간 윤식당을 찾는 손님은 없었다. 그의 예상은 빗나갔지만 이후 잡채의 성공과 손님이 분볐다는 상황을 보면 그의 관찰력이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러한 이서진의 경영 능력은 언제 봐도 놀라움을 자아내며 '윤식당2'를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다.


choyam@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