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우리나라 온실가스 배출량 6억9천만톤…전년대비 0.2%↑
정치 2017/12/20 14:00 입력

100%x200
국가온실가스통계 확정…GDP당 배출량은 사상 최저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지난 2015년 우리나라의 온실가스 배출량이 전년 대비 0.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무조정실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는 2017년 제3차 '국가 온실가스 통계 관리위원회' 서면심의로 2015년도 국가 온실가스 통계를 확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는 기후변화를 유발하는 온실가스 배출 통계를 작성·분석하는 국무조정실 소속 기관으로 매년 국가 전체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산정해 온실가스 감축정책 수립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 심의 결과 2015년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은 전년 대비 약 100만톤(0.2%) 증가한 6억9020만톤CO2eq.(이산화탄소 환산기준)로 집계됐다.

이와 관련 정부는 "저유가 환경에 따른 교통량 증가와 석유제품 생산 증가, 정부의 온실가스 감축 정책 시행 효과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4년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은 2013년보다 0.8%(590만톤 CO2eq.) 감소한 6억9060만톤 CO2eq.를 기록해 외환위기 이후 처음으로 감소했다.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율은 지난 2012년 이후 지속해서 국내총생산(GDP) 증가율보다 낮게 나타나고 있다. 2015년에는 GDP가 2.8% 증가한 반면 온실가스 배출량은 0.2% 증가하는데 그쳤다.

아울러 GDP 대비 온실가스 배출량은 전년보다 2.6% 감소한 471톤CO2eq./10억원으로 관련 통계가 작성된 1990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parksj@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