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인권위 "北 주민 굶주리는 데…미사일 발사" 규탄 결의
정치 2017/11/15 04:41 입력

100%x200

제72차 유엔총회. © AFP=뉴스1

한국 이산가족 상봉 중단에도 우려 표명

(서울=뉴스1) 정진탄 기자 = 유엔은 14일(현지시간) 북한이 주민들의 심각한 굶주림에도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하고 있다며 이를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유엔총회 인권담당인 제3위원회는 이날 북한 인권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를 표명한 유럽연합(EU)과 일본의 결의안 초안을 전원합의로 채택했다.

이 결의안은 이제 심의를 위해 다음달 유엔총회에 넘겨진다.

북한은 인구 70%(1800만명)가 식량부족을 겪고 있는 가운데 올해 6차 핵실험과 수차례 탄도미사일 발사를 감행했다.

61개국이 지지한 이번 결의안은 북한이 "자원을 주민 안녕보다는 핵무기와 탄도미사일에 전용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또 북한 내에서 "체계적이고 광범위한, 총체적인 인권유린이 오랫동안 지속되고 있다"며 이 같은 인권유린으로 심각한 굶주림과 영양실조가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결의안은 그러면서 북한이 고문과 즉결처형, 임의적인 구금, 국경 내외에서 외국인 납치 등을 벌였다며 이에 대해 "매우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결의안은 이 밖에 한국 이산가족 상봉이 지난 2015년 이래 중단된 것에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다.

EU를 대신해 이번 결의안을 제출한 민나린나 린드 에스토니아 대사대리는 북한 인권유린이 "미사일과 핵문제가 언론의 주목을 받으면서 너무 자주 간과됐다"고 밝혔다.

북한 측 자성남 대사는 이날 인권 결의안 채택과 관련, "이를 완전히 거부한다"며 북한 지도부를 약화시키 위한 정치적 술책이라고 일축했다.

jjtan@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