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생은 처음이라' 정소민, 키스 후 심경변화 "한 침대에서 자고 싶다"
연예 2017/11/14 22:10 입력

100%x200

tvN 이번생은 처음이라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이번생은 처음이라'에서 김해에서 돌아온 정소민과 이민기. 두 사람의 감정이 달라졌다.

14일 방송한 tvN 월화 드라마 '이번생은 처음이라'에서 김장을 마치고 돌아온 윤지호(정소민)과 남세희(이민기), 두 사람이 마음에 사랑이 싹트기 시작했다.

짐에 돌아온 두 사람은 각자 방으로 들어갔다. 윤지호는 "아주머니들이 저 예쁘냐고 했을 때 뭐라고 하셨어요"라고 남세희에게 휴대전화 메시지를 보냈다. 윤지호는 부끄러운 마음에 이불을 발로 차며 후회했지만 예쁘다고 했다는 남세희의 대답에 미소를 지었다.

윤지호는 "같이 잤으면 좋겠다. 한 침대에서"라고 혼잣말을 했고 "왜이래 나"라고 스스로 깜짝 놀랐다. 남세희도 자신의 방에서 바닷가에서 찍은 윤지호의 사진을 하염없이 바라보고 있었다.

europa@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