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국정교과서 여론조작 공방 교육부 국감 결국 파행
사회 2017/10/13 01:24 입력

100%x200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2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열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2017.10.1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세종=뉴스1) 김재현 기자 =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교육부 국정감사가 역사교과서 국정화 여론조작 의혹을 둘러싼 여야간 공방 끝에 결국 파행됐다.

유성엽 교문위원장(국민의당)과 자유한국당 간사인 염동열 의원이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당시 접수된 30여만장의 반대의견서 제출 및 열람 허용 여부를 두고 정면 충돌하면서 정회됐고 이후 속개되지 않으면서다.

이날 국정감사에서는 전날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가 공개한 박근혜정권의 국정교과서 추진당시 여론조작 의혹이 단연 화두였다.

여당은 위원회 발표를 토대로 이른바 '차떼기' 등 찬성여론 조작 의혹을 집중 제기했고 야당은 반대여론 왜곡 여부도 살펴야 한다고 맞섰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진상조사의 객관성을 위해 반대여론에 대한 내용도 확인해야 한다며 관련 자료열람을 지속적으로 유 위원장과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에게 요구했다.

유 위원장은 이에 대해 "자료열람은 '국정감사 및 조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자료검증에 해당하는데 검증의 경우 간사 간 협의가 안 된 부분이어서 열람이 어렵다"는 며 반대입장을 여러 번 내비쳤다.

김 부총리도 "역사교과서 국정화 여론조작 의혹은 아주 중요한 현안이기 때문에 (그 문제는) 여야 간사가 협의하는 것에 따르겠다"며 교육부 차원에서의 자료열람 허용은 사실상 반대했다.

염 의원은 이에 대해 "반대의견에 대한 자료열람 건에 대해서는 유독 감추려는 듯한 느낌이 든다"며 "그러면 그럴수록 더 큰 의혹만 발생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급기야 오후 10시20분께 마찰이 빚어졌다. 유 위원장과 염 의원이 이 문제를 놓고 크게 설전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유 위원장이 국정감사 중단을 선언했고 염 의원이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다. 몸싸움 직전까지 갔다.

결국 유 위원장이 국정감사 중단을 선언하며 국정감사장을 빠져나갔고 염 의원이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고성을 지르는 등 험악한 상황도 연출됐다.

내내 양측의 옥신각신만 반복됐던 국정감사는 결국 파행으로 치달았다. 여야 의원들은 13일 오전 0시20분께 모두 국정감사장을 빠져나갔다.

kjh7@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