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9차례 찌르고 23층 아파트 투신한 남편…왜?
전국 2017/09/13 09:33 입력

100%x200

© News1 이은주 디자이너

(부산ㆍ경남=뉴스1) 조아현 기자 = 부부싸움을 하다 화가 난 남편이 아내를 흉기로 찌르고 아파트 베란다에서 뛰어내려 현장에서 숨졌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전 8시 9분쯤 A씨(52)가 부산 수영구 망미동에 있는 한 아파트 23층 주거지 베란다에서 뛰어내려 아들 B씨(22)가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현장에서 숨졌고 흉기에 찔린 아내 C씨(45)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출혈이 심해 숨졌다.

경찰조사 결과 남편 A씨는 아내의 외도문제로 부부싸움을 하다 흉기로 아내의 목과 가슴 부위를 9차례에 걸쳐 찌르고 베란다에서 뛰어내린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아버지를 뜯어말리던 아들도 흉기에 손을 깊게 베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집 안에서 현장을 목격한 아들 B씨는 경찰에서 "말다툼을 말리던 중에 아버지가 어머니를 찌르고 베란다에서 뛰어내렸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유족과 주변인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choah4586@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