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래 "아들과 몸으로 놀아줄 수 없어 아쉬워"
연예 2017/08/16 15:58 입력

100%x200

© News1 MBN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데뷔 20년차 클론의 강원래가 "아들 선이와 같이 몸으로 놀아주고 싶다"면서 아이와 몸으로 놀아줄 수 없는 것에 대한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강원래는 16일 처음 방송되는 MBN '한 지붕 네 가족'에서 "아이와 몸으로 놀아줄 수 없는 것에 대한 아쉬움이 크다. 그래서 이번 기회에 아들 선이가 자연 속에서 맘껏 뛰어놀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선이한테 상처가 생기면 마음 아프겠지만, 밖에서 놀면서 몸에 멍도 들고 했으면 좋겠다. 건강하고 씩씩하게 자라길 바란다"며 자신의 기쁨이자 든든한 아들 선이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선이의 엄마이자 강원래의 아내인 김송은 "선이가 15개월 때 걷기 시작하면서 아빠 휠체어를 처음 밀었다. 참 신기한 게 아빠랑 놀이할 때는 목말 태워달라거나 안아달라는 말을 절대 안 한다. 누가 가르쳐주지도 않았는데, 아빠가 몸이 불편하다는 걸 아는 거다. 참 대견하다"고 덧붙여 감동을 안겼다.
 

한편 강원래는 이날 방송을 통해 '아들 스토커(?) 아빠'란 의외의 모습으로 주위를 깜짝 놀래켰다. 시도 때도 없이 선이를 부르는가 하면, 선이의 안마서비스에 세상 행복한 감정을 드러내는 것은 물론 선이에게서 한시도 눈을 떼지 못하며 '아들바보' 면모를 과시했다.

MBN '한 지붕 네 가족'은 도시를 벗어나 자연 속에서 아이들을 함께 키워보는 육아를 소재로 한 관찰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으로 '독박육아'를 '공동육아'로 '내 아이'를 '우리 아이'로 함께 키우고자 하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방송에는 공동육아가 절실한 스타가족 네 팀이 출연, 대자연에서의 자급자족 공동육아를 경험하며 실생활 육아 비법을 전수할 전망이다.

가수 강원래-김송 부부와 아들 선이(4세), 개그맨 김대희와 세 딸 사윤(12세), 현오(9세), 가정(7세), 배우 오주은-문용현 부부와 딸 희수(5세), 그룹 구피 출신의 이승광-김아진 부부의 두 아들 시우(5세)와 시완(8개월)이가 출연한다. 16일 밤 11시 첫 방송 예정.


ichi@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