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100홀드' 윤길현 "개인 기록은 안중에 없다"
스포츠/레저 2017/05/19 22:16 입력

100%x200

통산 100홀드를 달성한 롯데 자이언츠 윤길현. /뉴스1 DB© News1 최창호 기자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롯데 자이언츠의 '셋업맨' 윤길현이 개인 통산 100홀드를 달성한 소감을 전했다.

윤길현은 1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 시즌 4차전에 5-4로 근소하게 앞선 7회말 등판, ⅔이닝 1피안타 2볼넷 무실점을 기록했다.

다소 불안한 투구였지만 점수를 내주지 않으며 홀드를 추가한 윤길현이다. 총 3명의 주자를 내보내 도루 저지로 아웃카운트를 올렸고, 이어 등판한 김유영이 실점없이 이닝을 막아줬다.

역대 9번째 100홀드 기록이다. 롯데 소속으로는 2014년 정대현과 강영식에 이어 3번째. 크게 눈에 띄지는 않는 기록이지만, 아무나 이룰 수도 없는 기록이 바로 100홀드다.

경기 후 윤길현은 "영광스러운 기록이지만 팀 승리가 우선이다. 개인 기록은 안중에 없다. 개인 기록도 팀 성적이 좋아야 인정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팀이 더 좋은 경기를 하는데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윤길현은 "100홀드 달성 과정에서 개인적으로 올 시즌 초 컨디션이 좋지 않던 중, 잠실에서 첫 홀드를 기록한 것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덧붙였다.

doctorj@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