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지진 이후 공공시설물 내진보강 예산 6.7배↑…8393억
사회 2017/03/21 06:00 입력

100%x200

© News1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 올해 28개 중앙부처와 17개 지자체가 8393억원을 투입해 공공시설물 2542곳에 대한 내진보강사업을 추진한다.

21일 국민안전처가 발표한 건축물, 도로, 학교 등 공공시설물을 대상으로 한 2017년 공공시설물 내진보강대책에 따르면 공공시설물 2542곳은 중앙부처 825곳과 지자체 507곳, 공공기관 1210곳을 포함한다. 예산은 중앙부처 2506억원, 지자체 2213억원, 공공기관 3674억원이 각각 투입된다.

내진보강사업수는 최근 5년 평균 대비 2배 늘었으며 내진보강사업 투자예산은 최근 5년 평균 대비 6.7배 증가했다. 올해 내진보강 사업이 완료되면 올해 말 국가 내진율은 전년대비 2.41%p증가한 45.66%에 도달할 전망이다.

기관별로는 교육부가 2888억원(930곳)으로 가장 많은 예산을 투자한 가운데 국토부 1860억원(542곳) 해수부 540억(38곳) 순으로 조사됐다.

지방자치단체는 서울이 765억원(84곳)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경기 356억원(95곳), 울산 136억원(53곳) 순으로 나타났다.

앞서 안전처는 작년 12월 지자체 내진보강사업 활성화를 위해 341억원의 특별교부세를 지원한 바 있다. 투자금액별로는 학교시설, 공공시설, 공공건축물 순으로 집계됐으며 시설별로는 항만시설, 철도시설, 전력시설 순으로 나타났다.

2016년 말 기준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 종합상황실 내진율은 63.8%였다.

안전처는 오는 29일까지 원자력시설을 비롯한 35곳을 대상으로 현장점검을 실시한 후 내진보강사업과 관련한 제도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안영규 재난예방정책관은 "올해 공공시설물 내진보강사업 투자예산이 예년에 비해 대폭 증가한 것은 지난해 9월 12일 발생한 경주 지진의 영향으로 각 기관이 내진보강 투자예산을 적극적으로 확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pjy1@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