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유성기업 판결, 의미있어"…안철수 "한진해운 책임 정부에"
정치 2017/02/17 20:30 입력

100%x200

2015.3.25/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야권 대선주자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17일 조기대선을 앞두고 지역 현안 챙기기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모습을 보였다.

설 연휴 이후 가파른 지지율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안희정 지사는 자신의 본거지인 충남 아산에 본사를 둔 유성기업 관련 판결을 언급하며 관심을 기울였다.

안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구속한 법원 결정 외에 의미있는 또 하나의 판결이 있다. 바로 노조탄압과 부당노동 행위를 한 유성기업 판결"이라고 썼다.

그는 "2011년부터 노무법인 '창조컨설팅'과 공모해 악의적 노조 파괴 행위를 벌인지 7년만에 유성기업 대표가 법정 구속됐다"며 "노동3권을 부정하는 어떠한 행위도 명백하고 심각한 범죄행위"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동안 노동자의 기본적 권리조차 보장되지 못했던 역사적 사실에 대한 반성과 함께 이번 판결이 '노동 있는 민주주의' 실현에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며 "노조 탄압이란 낡은 대한민국의 잔재를 극복하자. 새로운 대한민국은 시대교체"라고 말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자신의 고향인 부산에 본거지를 둔 한진해운에 대한 법원의 파산선고를 거론하며 정부의 책임을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제1의 국적선사였던 한진해운 파산은 재벌의 도덕적 해이와 정부의 무능·무책임이 빚어낸 대참사"라며 "구조조정 골든타임을 놓쳐 오히려 부실을 키운 책임은 정부에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부실기업 처리를 위한 상시적 시스템 구축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정부는 부실 징후 기업에 대한 선제적 구조조정이 가능한 시장환경을 만들어야 하고, 무엇보다 한진해운 파산으로 고통받는 근로자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그러면서 "근로자가 실직에 따른 경제적 곤란을 겪지 않도록 사회안전망을 강화하는데 정책역량을 집중하고, 지역경제에 미치는 충격을 최소화할 현실적 대책도 마련돼야 한다"며 "저와 국민의당은 경제구조 혁신을 위해 초당적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smith@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