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성적+흥행 모두 잡은 우리카드, '장충의 봄' 성큼
스포츠/레저 2017/01/12 06:30 입력

100%x200

11일 장충체육관을 찾은 우리카드 팬들이 흥겹게 응원을 펼치고 있다. (우리카드 배구단 제공). © News1

100%x200

2016-17시즌 우리카드의 대표적인 마케팅으로 자리잡은 찾아가는 위비 버스. (우리카드 배구단 제공). © News1

100%x200

경기 후 파다르가 팬들과 하이파이브를 하며 구단 버스에 오르고 있다. (우리카드 배구단 제공). © News1

100%x200

우리카드 선수들이 11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캐피탈과의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한 뒤 기뻐하고 있다. (우리카드 배구단 제공). © News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1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카드와 현대캐피탈의 경기. 1세트 중반 파다르의 서브 에이스가 터지자 경기장을 찾은 3592명이 뜨거운 함성을 쏟아냈다. 이날 장충체육관에는 개관 이후 평일 최다관중이 몰렸다.

우리카드는 팬들의 응원에 힘입어 현대캐피탈을 3-0(26-24 25-17 25-22)으로 완파하고 3연승의 휘파람을 불었다. 12승10패(승점 37)를 기록한 우리카드는 삼성화재(10승12패·승점 35)를 5위로 끌어 내리고 4위로 도약했다. 3위 한국전력(승점 39)을 턱밑까지 추격하며 순위 경쟁을 더욱 뜨겁게 만들었다.

한파 속에서도 '배구의 메카' 장충체육관은 구름 관중으로 그 어느 때보다 열기가 뜨겁다. 2년 연속 최하위에 머물며 자존심을 구겼던 우리카드는 이번 시즌 성적뿐만 아니라 다양한 마케팅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팬 중심의 대표적인 사례는 '찾아가는 위비 버스'다. 지난 시즌부터 연고지 홍보를 위해 서울 시내를 누볐던 홍보 버스는 올해 좀 더 업그레이드 됐다. 30명 이상 신청한 단체 가운데 추첨을 통해 버스로 집과 경기장까지 안전하게 오갈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입소문을 탄 '위비 버스'는 꾸준히 매진될 정도로 인기를 얻고 있다. 11일 현대캐피탈전에도 수유초등학교 학생들이 경기장을 찾아 열렬히 선수들을 응원했다.

구단에서 가장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것은 팬들과의 스킨십 향상 프로그램이다. 경기에서 승리할 경우 선수들과 함께 응원을 하고, 팬들이 직접 코트로 내려와 좋아하는 선수들과 사진을 찍는다.

더 나아가 체육관에서 차량으로 이동하는 선수들과 함께하는 '선수단 퇴근길 이벤트'도 우리카드만의 특색 있는 마케팅으로 자리 잡았다.

김상우 우리카드 감독은 "서울을 연고로 하는 구단인 만큼 팬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는 점에 있어 긍정적이다. 경기 후에 선수들에게도 적극적으로 팬들과 호흡하길 권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친구들과 함께 경기장을 찾은 김지현씨(21)는 "처음엔 단순히 잘생긴 선수들을 보고 호기심에 장충에 왔었는데, 멋진 경기력에 빠져 벌써 3번째 방문하게 됐다. 선수들이 팬들과 호흡하려고 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다"고 미소 지었다.

이번 시즌 들어 남녀부가 분리 운영되면서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지만 성적 상승과 함께 경기장을 찾는 팬들도 꾸준히 늘고 있다. 자신감을 얻은 우리카드는 연고지 협력 마케팅에도 적극적이다.

지난해 8월 서울 중구청과 마케팅 협약을 맺었고, 중구민에게 50%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장충체육관 인근 가로등에 선수단 배너를 설치했고, 장충동의 명소인 태극당과 제휴해 선수단 대형 브로마이드 광고를 태극당 벽면에 걸었다. 지난 12월에는 서울메트로 임직원과 함께하는 서울 메트로데이 등도 운영했다.

장충체육관을 가득 채우는 팬들의 함성 속에 우리카드 선수들도 힘을 내고 있다. 이젠 '봄 배구'도 가시권에 들어왔다.



외국인 에이스 파다르(헝가리)는 "장충 코트에 서면 관중들의 응원이 예전보다 커졌다는 것을 느끼고 있다. 나뿐만 아니라 선수들에게도 큰 힘이 된다. 팬들과 함께 교감하며, 즐길 수 있는 분위기가 좋다"고 미소 지었다.

김상우 감독은 "홈 승률이 좋아지면서 우리카드 팬들의 함성 소리가 크게 느껴진다. 항상 감사하는 마음이다. 앞만 보고 달려갈 테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alexei@news1.kr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