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 분야 4차 산업혁명 종합대책 수립한다
경제 2017/01/12 06:30 입력

100%x200

4차 산업혁명 정의© News1 이은주 디자이너


(서울=뉴스1) 진희정 기자 = 건설, 부동산, 교통 등 기존 전통 산업에 대한 대비책을 점검하고 새로운 분야 발굴을 통한 신성장 기반 마련을 위해 국토교통 분야 '4차 산업혁명' 종합대책이 수립된다.

4차 산업혁명은 ICT, 디지털, 물리적, 생물학적 영역의 경계가 없어지면서 융합된 기술을 이용한 산업으로 인공지능(AI), 3D 프린팅, 사물인터넷(IoT), 에너지신산업 등을 일컫는다. 선진국을 비롯한 대부분의 국가들은 기존 산업에 비해 속도, 범위, 영향력이 큰 4차 산업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1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토와 교통 두 개 분과로 나누어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TF팀을 가동하고 지난 6일 첫 회의를 마쳤다. 지난해 말 경제장관회의에서 정부가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해 범부처 추진체계를 구축하고 오는 4월까지 종합대책을 수립·발표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정부는 4차 산업혁명 대응책의 체게적인 관리를 위해 범부처 컨트롤타워인 '4차 산업혁명 전략위원회'를 신설해 분기별로 위원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경제부총리가 주재하며 관게부처 장관 등으로 구성된다.

전략위원회는 Δ4차 산업혁명 대응 관련 정책방향 설정 Δ중단기 정채고가제 선정·심의 Δ관련 부처간 4차 산업혁명 정책 조정 Δ대응 과제 추진상황 점검 등을 추진하게 된다.

국토부는 총괄반과 국토·교통 분과로 나누어 실무 작업 진행에 들어갔다. 총괄반은 기조실장을 반장으로 국토·교통별 분과장, 분과별 PM(프로젝트 관리자), 민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다. 분과는 4차 산업혁명과 연계성이 높은 소관 부서장관 연구진으로 꾸려진다.

국토부 고위 관계자는 "핵심기술 개발, 시장기반 조성과 산업구조 혁신, 인재양성과 고용구조 변화 대응 등 분야별 방안을 순차적으로 담겠다"며 "국토교통 분야 종합대책에는 4차 산업혁명의 개념과 비전, 전략, 정책방향을 포함하고 일반 국민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이를테면 지도의 정밀도 개선과 혁신서비스 개발 등이다. 정부가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고 있는 드론이나 자율주행차도 초정밀 지도 정보 없이는 상용화와 산업화가 어렵다.

다양한 서비스를 확보하려면 지도 정보를 활용해 실생활에 쓰이는 내비게이션 같은 생활형 사업과 IoT,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AI, 빅데이터 등과 결합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준비해야 한다. TF팀은 이런 것 등을 다 고려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주요 국가별 대응 현황 파악에도 나섰다.

미국은 민간 기업들이 첨단 기술력을 바탕으로 자율주행차(GM·구글), 공유경제(에어비앤비), 클라우드(아마존) 등이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 정부는 공공재적 성격의 R&D 투자 확대, 공공데이터 개방 등 인프라 확충을 간접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독일은 IoT, 빅테이터 등 ICT 융복합을 통해 산업전반에 걸친 생산선을 제고하는 'Industry 4.0' 전략을 추진중이다. 일본도 '4차 산업혁명 선도전략'을 통해 산업구조 개혁과 고용, 교육, 금융시장 개혁, 취약계층 지원 등 사회제도 개선을 병행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SOC 인프라의 지능화를 통해 신산업과 서비스를 창출하면서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기존 전통 산업의 대비책을 검토하는 투트랙 방식으로 진행될 것"이라며 "패러다임 전환에 맞추어 새로운 분야도 발굴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토부는 정부 컨트롤타워인 전략위원회가 4월까지 종합대책을 수립한다는 일정에 맞춰 그 전에 국토교통 분야 과제를 마칠 계획이다.

hj_jin@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