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만에 대선주자로 돌아오는 반기문 귀국메시지는 국민통합
정치 2017/01/12 06:00 입력

100%x200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12일 귀국하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어떤 메시지를 내 놓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0년동안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세계의 대통령'으로 불렸던 반 전 총장은 이날 오후 인천공항으로 입국하면서 차기 대권주자로서의 첫 면모를 드러낸다.

반 전 총장의 귀국 메시지는 앞으로 그의 대권 행보를 상징할 수 있는 만큼 정치권의 모든 관심이 반 전 총장의 입을 향해 있다.

정치권에서는 반 전 총장의 귀국 메시지가 그리 길지 않지만 짧은 시간에 깊은 인상을 남길 수 있는 발언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인천공항에서 일반 비행기 탑승객들과 똑같이 짐을 찾아 나온 후 입국장에서 대국민 메시지를 전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 반 전 총장 측 이도운 대변인은 지난 10일 언론 브리핑에서 "국민화합과 국가통합이 주요 메시지에 포함 될 것"이라며 "또 앞서 유엔에서 어떤 활동을 했는지도 보고에 포함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23만달러를 받았다는 등의 각종 의혹에 대한 해명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 대변인은 "박연차 관련 의혹은 이미 밝혔듯 전혀 사실이 아니다"면서 "그 부분은 여러 번 해명했지만 오시면 육성(肉聲)으로 분명히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남북관계를 비롯한 통일·외교 분야에 대한 메시지를 내놓을 가능성도 있다.

이와함께 반 전 총장 측은 정치권과 언론의 관심을 의식한 듯 경호 수준도 가급적 줄일 계획이다.

반 전 총장은 당초 이날 고속철도와 지하철을 타고 자택으로 이동할 예정이었으나 여행객들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는 판단에서 승용차로 자택까지 이동할 방침이다.

jrkim@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