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도요정 김복주' 이성경, 금메달 꿈+남주혁 ♥ 이루고 해피엔딩(종합)
연예 2017/01/11 23:01 입력

100%x200

'역도요정 김복주'가 종영했다. © News1star / MBC '역도요정 김복주' 캡처

(서울=뉴스1스타) 장아름 기자 = '역도요정 김복주'가 해피엔딩으로 종영했다.

11일 밤 10시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극본 양희승 김수진 / 연출 오현종) 16회에서는 태릉 선수촌에서 역도 훈련에 매진하는 김복주(이성경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복주는 남자친구 정준형(남주혁 분)과 통화하며 그리움을 달랬다. 하지만 정준형 역시 수영 훈련에 지쳐 있었고, 김복주와 통화하다 잠들곤 했다. 김복주는 정준형이 잠들자 "난 기다렸다 전화했는데 요새 내가 더 좋아하는 것 같아, (자)존심 상해"라고 삐친 모습을 보였다.

정준형은 아버지 김창걸(안길강 분)의 건강을 걱정하는 김복주를 위해 김창걸의 치킨집을 찾았다. 김창걸은 수술을 위해 병원에 입원해 있던 상황. 정준형이 병문안 오자 김창걸은 대회를 앞둔 김복주에게 수술을 받게 됐다고 말하지 말라 당부했고, 정준형은 꼭 비밀을 지키겠다고 다짐했다. 김창걸과 함께 있던 정준형은 김복주에게 전화가 오자 "훈련 중"이라고 둘러대며 황급히 전화를 끊었고, 이 같은 사정을 모르던 김복주는 서운해 했다.



김복주는 태릉 선수촌 친구들에게 연애 고민을 상담했다. 친구들은 "이건 이별각"이라며 "애인 있던 선수 90%가 태릉 들어와서 헤어진다"고 말했다. 이후 김복주는 정난희(조혜정 분), 이선옥(이주영 분)에게 정준형과 통화가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털어놨고 정난희, 이선옥, 조태권(지일주 분)은 정준형의 바람을 의심했다. 세 사람은 이후 정준형을 미행하다 정준형이 김창걸의 수술을 비밀로 하기 위해 김복주와 통화가 안 됐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러다 김복주가 선수촌 밖을 나오게 되면서 일이 벌어졌다. 김복주는 고질병인 허리를 치료하기 위해 외출하게 됐고, 병원에 갔다가 아버지 치킨집으로 향했다. 김창걸은 그 사이 정준형에게 김복주를 맡아 달라 이야기했고, 김복주는 과장된 행동으로 자신을 막아서는 정준형의 모습에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심지어 정준형이 자신을 피해 전화를 받고 그 통화 상대가 누구인지 비밀로 하려 하자 휴대전화 검사를 하려 들었다. 김복주는 그런 정준형에게 화가 크게 났다.

다음 날, 김복주는 치킨집을 나서다 잊은 물건이 있어 다시 돌아갔다. 치킨집에 아버지와 삼촌이 없다는 걸 알게 된 김복주는 이웃을 통해 아버지가 수술을 앞두고 있다는 사실을 전해들었다. 김복주는 그 즉시 아버지의 병실을 찾았다. 아버지는 "화 풀라"고 미안해 했고, 김복주는 "내가 눈치 챘어야 했는데"라고 자책한 뒤 "꼭 잘 할게. 금메달 따와서 아버지 목에 꼭 걸어줄 테니까 아버지도 수술 꼭 잘 받아야 해"라고 당부했다. 이후 김복주는 정준형이 간병을 도와줬다는 걸 알고 미안해 했다.

김복주는 정준형을 찾아 사과했다. 정준형은 사과하는 김복주를 사랑스럽게 바라보다 태릉까지 데려다줬다. 두 사람은 애틋한 포옹을 나눴다. 김복주는 허리 통증을 극복하고 훈련에 더욱 매진했다. 정준형 역시도 수영 훈련에 더욱 박차를 가했다. 중국 청도에서의 국제 대회에 나선 김복주는 수없이 "할 수 있다"며 전의를 다졌다. 모두가 지켜본 가운데 김복주는 해냈고, 꿈에 그리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창걸의 수술도 성공적으로 끝났다.

한얼체대 졸업식날. 김복주는 역도부 친구들, 코치들의 품을 떠나게 됐다. 땀 흘리며 훈련했던 지난 시간을 회상하며 애틋한 마음을 품은 것도 잠시, 신나는 '역도부 런웨이'를 선보이며 끝까지 웃음을 안겼다. 김복주는 모두가 환호하는 가운데 파격적인 패션으로 눈길을 끌었다. 김복주의 가족과 정준형의 가족의 만남도 이뤄졌다. 훈훈한 분위기 속에서 축하의 말도 오갔다. 김복주, 정준형은 캠퍼스에서의 추억을 회상하며 캠퍼스를 걸었고, 정준형은 "금메달 따면 결혼할까. 내가 너 먹여살릴게"라고 프러포즈했다. 김복주는 "생각해보고"라고 새침하게 답했다.

aluem_chang@news1.kr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