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주 삼촌의 마지막"…강기영, '역도요정' 종영 소감에 담은 진심
연예 2017/01/11 21:10 입력

100%x200

강기영이 '역도요정 김복주' 종영을 맞이했다. © News1star / 유본컴퍼니

(서울=뉴스1스타) 장아름 기자 = 배우 강기영이 MBC 수목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 종영 소감을 전했다.

강기영은 11일 소속사 유본컴퍼니를 통해 "안녕하세요. 강기영입니다. 오늘이 '복주삼촌'으로서 마지막 인사를 드리는 날"이라며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힘든 일상에 지쳐있을 여러분 곁에 너무나 좋은 분들과 함께한 따뜻한 작품으로 찾아뵐 수 있어 행복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매주 찾아가던 제가 없어서 이제 조금 허전하실지도 몰라요"라며 "작년 한 해 여러분들의 응원과 사랑 덕분에 매 순간이 감사했습니다. 이 따뜻함을 제 마음속에 오래도록 간직하겠습니다. 마지막까지 꼭 본방사수 해주세요!"라며 당부의 말을 덧붙였다.



극 중 강기영은 다소 철이 없어 보이지만 가족을 아끼고 사랑하는 따뜻한 마음을 가진 김대호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그는 ​때에 따라 감동을 전하기도 하고 유쾌함을 선사하기도 하며 매주 선물 같은 시간을 마련, 일명 '복주 삼촌'이라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한편 강기영은 오는 2월16일 밤 11시 첫 방송되는 MBC 미니미니 드라마 프로젝트 '세가지색 판타지-생동성 연애'에도 출연한다.

aluem_chang@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