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시령 휴게소 일원에 한반도 생태축 복원사업 추진
전국 2016/10/06 18:19 입력

100%x200

강원도 인제와 고성을 연결하는 미시령 휴게소가 철거되고 있다. (설악산사무소 제공)2016.8.2/뉴스1 © News1 엄용주 기자

(강원=뉴스1) 엄용주 기자 =



강원도 고성군·인제군과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는 7일 강원발전연구원 기후변화센터에서 ‘한반도(미시령) 생태축 복원사업 상호협력 실무협약‘을 체결한다.

6일 강원도에 따르면 이번 협약식은 미시령휴게소 철거 후 본격적으로 추진되는 ‘한반도(미시령) 생태축 복원사업’을 성공적으로 진행하기 위해 추진된다.
 

62억원이 투자되는 이번 사업은 2018년 완공을 목표로 구 미시령휴게소 일원 약 3만㎡부지와 훼손지 8000㎡를 주변 지형 및 식생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도록 복원한다.

구 미시령 휴게소는 지난 1990년 설악산국립공원지역에 지어졌으나 경영난으로 2011년 운영이 중단된 후 방치됐다.

환경부가 2013년 한반도 핵심 생태축 연결·복원 추진계획을 수립해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에서 올해 8월부터 9월말까지 구 미시령휴게소를 철거했다.

강원도 관계자는 “이 사업은 한반도 생태축인 백두대간의 기능을 복원해 야생생물의 자유로운 이동권을 확보하고 동식물의 생육기능을 유지시키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인제군 내린천, 대암산 용늪, 백담사와 고성군 화진포, 송지호 등 관광명소를 연계하고 해맞이 행사, 산악자전거대회 등 지역축제 개최지로 활용해 강원도 영동·영서를 연결하는 지역의 관문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인다. 또 지역경기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yongju@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