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박유하 사건 조속처리" 촉구
전국 2015/09/21 15:38 입력

(경기 광주=뉴스1) 최대호 기자,김평석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제국의 위안부' 저자 박유하(58·여) 세종대 교수를 둘러싼 명예훼손 사건을 조속히 처리해달라고 검찰에 촉구했다.

경기 광주시 소재 '나눔의 집'은 21일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박씨를 고소한 지 1년이 넘도록 검찰이 사건을 처리하지 않고 있어 할머니들이 분노를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나눔의 집'에서 거주하는 이옥선(87) 할머니 등 9명의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은 앞서 지난해 6월 박 교수를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동부지검에 고소한 바 있다.

박 교수가 책을 통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매춘부', '일본군 협력자'로 표현하는 등 자신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이유였다.

박 교수는 지난 4월 검찰 측 형사조정 제의를 받아들였지만 이견이 커 사건 처리가 지지부진한 상태다.

나눔의 집은 위안부 할머니들의 말을 인용해 "박 교수가 법원의 결정을 농락하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서울동부지방법원 민사합의21부는 지난 2월 박씨의 책 내용 중 34군데를 삭제해야만 판매할 수 있다는 결정을 내렸으나 박 교수가 삭제해야 할 부분을 'OOO' 식으로 처리해 지난 6월 책을 출판한데 따른 문제제기다.

나눔의 집은 "검찰이 사건을 늑장처리하면서 친일 잔재세력들이 피해 할머니들에게 또 다른 가해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박 교수는 "지원단체(나눔의 집)은 제가 마치 검찰 조사를 불성실하게 받은 것처럼 매도하고 법원 결정도 농락했다고 하는데 충실히 (검찰)조사에 응했고 법원의 판단대로 삭제할 부분을 삭제했다"며 "지원단체의 왜곡된 주장에 오히려 피해를 입고 있다"고 말했다.

sun0701@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