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는 예뻤다' 최시원 "입대 전 마지막 드라마, 책임감 느낀다"
연예 2015/09/14 14:32 입력

100%x200

입대전 마지막 드라마 입니다! 최시원이 14일 오후 서울 상암 MBC에서 열린 새 수목미니시리즈 ‘그녀는 예뻤다’(극본 조성희/연출 정대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News1star /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스타) 장아름 기자 = 배우 최시원이 '그녀는 예뻤다'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최시원은 14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그녀는 예뻤다'(극본 조성희 / 연출 정대윤) 제작발표회에서 "김신혁 캐릭터는 베일에 싸여 있어서 연기하는 저 조차도 잘 모르는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입대 전 마지막 드라마라서 책임감 갖고 열심히 촬영 중"이라면서 "고준희가 말했듯이 모두 다 화기애애하게, 달달하게 촬영 중이다. 많이 기대해달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최시원은 '그녀는 예뻤다'에서 잡지사 피처에디터 김신혁 역을 맡았다. 김신혁은 시덥잖은 농담을 즐기고 매사에 장난스러워 나사가 하나 빠진 듯 헐렁해 보이는 인물로, 넉살 좋고 능청스러운 성격으로 편집팀 구성원 모두와 두루두루 잘 지내지만 정작 제 속은 알 길이 없는 남자이기도 하다.

'그녀는 예뻤다'는 주근깨 뽀글머리 '역대급 폭탄녀'로 역변한 혜진(황정음 분)과 '초절정 복권남'으로 정변한 성준(박서준 분), 완벽한 듯 하지만 '빈틈 많은 섹시녀' 하리(고준희 분), 베일에 가려진 '똘끼충만 반전남' 신혁(최시원 분), 네 남녀의 재기발랄 로맨틱 코미디를 그리는 드라마다. 오는 16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aluem_chang@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